NEWS

(주)이맥스글로비즈는 고객님의 가치를 창출하고 사회에 도움이 되기 위해 오늘도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.

(주)이맥스글로비즈의 업무소식과 사회환원활동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.

식약처, 신약 등 인공지능(AI) 독성예측 기술 개발 추진

식약처 뉴스
작성자
IMEX
작성일
2020-05-22 13:20
조회
4

□ 식품의약품안전처(처장 이의경)는 신약을 비롯하여 새로운 식품원료 등 신규 물질에 대해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을 활용한 독성예측 기술 개발을    본격적으로 추진합니다.



 ○ 이번 연구를 위해 총 75억의 연구비를 3년간 투자할 예정입니다.


     ※ 첨단 독성예측 평가기술 개발(45억) : 성균관대학교(김형식 교수팀)

         차세대 독성병리 진단 기반 구축(30억) : 안전성평가연구소(조재우 연구팀)


 ○ 주요내용은 ▲물질의 화학구조 및 생체 내 유전자·단백질 변화 등의 유사성으로 독성을 예측 ▲이미지 데이터를 기반으로 실험동물 장기 등에서 나타나는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독성을 인공지능으로 판정하는 연구입니다.


□ 이번 연구는 신약, 백신 등 의약품 분야와 새로운 원료를 이용하는 식품 분야를 비롯하여 환경 유해물질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람에 대한 안전성을 평가하는 데
   활용될 수 있으며,


 ○ 실용화될 경우, 물질의 독성을 더 쉽고 빠르게 예측할 수 있어 개발에 걸리는 기간을 약 3∼4년 앞당기고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.


 ○ 미국·유럽 등도 수년 전부터 인공지능을 이용한 독성예측 연구를 추진 중이지만 주로 의료기술‧임상시험에 국한되어 있어 이번 연구와 같은 독성예측 기술은
    개발되지 않은 상황입니다.


□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번 독성예측 기술개발 추진으로 포스트-코로나 시대의 ‘3대 신성장 산업’ 중 하나인 바이오헬스 산업이 크게 성장하기 위한 기반을
   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. 




출처 : 식품의약품안전처